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가 입양 동물들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해주는 차량인 ‘희망카’를 제작,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했다. 모델이 ‘희망카’를 소개하고 있다.

‘커머스포털’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가 입양 동물들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해주는 차량인 ‘희망카’를 제작,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유기 동물들이 새 입양 가족을 만나러 갈 때 사용되는 ‘입양 차량’으로 동물자유연대에서 활용하게 된다.

11번가는 최근 고객참여 기부 행사인 ‘희망가득챌린지’(3/12~4/18)를 통해 모은 후원금으로 ‘입양 차량’을 구입하고 11번가 ‘희망쇼핑 캠페인’을 알리는 랩핑 이미지를 차량 전면에 부착해 11번가 전용 ‘희망카’를 제작했다. 11번가가 후원한 차량은 기아 ‘레이’로 층고가 높아 입양 동물이 탑승하기 편하고 도심 내 좁은 골목길이나 주차가 어려운 곳 등에서 활용성이 높다.

입양 동물을 실은 11번가의 ‘희망카’가 입양 가정에 방문하면, 11번가와 동물자유연대가 공동기획한 ‘입양키트’도 전달한다. 입양키트는 반려동물 가이드북, 이동장, 방석, 구급세트, 위치추적 GPS, 반려동물 구조 문패, 심리검사 쿠폰 등 입양동물을 새 가족으로 맞이할 때 필요한 물품들로 구성돼 있다.

11번가는 “입양동물이 새로운 가족을 만나러 가는 차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고, 이를 통해 동물자유연대가 보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입양 동물들에게 새 삶을 선물해 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올 한 해 ‘2021 희망쇼핑 캠페인’을 통해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와 함께 유기·반려동물의 올바른 입양 및 반려 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간다. 지난 2월 캠페인 시작 이후 제주 동물보호센터와 동물자유연대의 유기동물보호소 ‘온센터’를 통해 4월까지 85마리 이상의 유기동물이 입양돼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11번가는 인천 계양산 개농장에서 구조돼 ‘계양산 시민동물보호소’에서 보호 중인 160마리에 대해 최근 중성화 수술, 예방접종, 심장사상충 검사 등 의료시술을 위한 후원을 진행했다. 개농장에서 구조돼 보호되고 있는 개들에 대해 대규모 의료시술이 진행된 것은 처음이다. 11번가는 지난해 말 ‘계양산 시민동물보호소’ 운영을 위한 후원을 진행한데 이어, 지난 4월 ‘동물 보호관리 사업을 위한 기부 협약’을 맺고 보호견들의 중성화수술과 1년간 기본의료비 지원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