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가 미국 최대 연말행사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이해 직구 인기상품을 정상가 대비 최대 7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는 ‘해외직구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오는 30일까지 실시한다.

‘커머스포털’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가 미국 최대 연말행사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이해 직구 인기상품을 정상가 대비 최대 7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는 ‘해외직구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오는 30일까지 실시한다. 할인 상품 수는 총 280만여 개다.

8일 간의 행사에는 최근 코로나19로 수요가 높아진 영양제, 비타민 등 건강식품부터 LG, 삼성전자의 대형 TV와 몽클레어 아우터, 일리 커피머신, 스타우브 냄비, 버버리 버킷백, 메종키츠네 맨투맨, 템퍼 토퍼 등 직구족들의 수요가 꾸준히 높은 인기 상품들이 매일 한정수량 특가로 쏟아진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직구 수요가 최고조로 높아져 직구족들이 블랙프라이데이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11번가는 앞서 6월 ‘썸머 블랙프라이데이’를 먼저 선보였고 행사기간 동안 11번가 해외직구 거래액은 지난해 11월 블랙프라이데이보다 2배 가까이 오르며 역대 최대 흥행에 성공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썸머 블랙프라이데이의 성공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겨울 시즌, 크리스마스 선물 수요 등을 반영해 주요 특가 라인업을 구성했다. 직구족들은 굳이 해외사이트를 가지 않아도 ‘11번가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 상품을 주문하듯 검색부터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쇼핑할 수 있다.

행사기간 동안 ‘블프 쿠폰’ 2종인 ‘15% 할인’(1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1만원), ‘10% 할인’(10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20만원) 쿠폰을 발급하고, 여기에 카드사 ‘11% 할인’(4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30만원)을 중복해서 쓸 수 있다.

최대 할인혜택을 적용하면 최근 코로나19로 수요가 높아진 ‘오플닷컴’의 영양제, 비타민 등 건강식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으며 ‘LG 75인치 울트라 HD TV’는 평소 대비 20% 저렴한 118만8,900원, ‘몽클레어 아우터’는 35% 저렴한 138만5,730원, ‘스타우브 꼬꼬떼 냄비’는 약 70% 저렴한 8만8,110원, ‘템퍼 슈프림 토퍼’는 직구가 대비 42% 저렴한 27만2,340원, ‘모로칸오일 200ml(2개)’는 20% 할인한 8만6,430원이다.

11번가 이진우 해외쇼핑 담당은 “11번가의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는 ‘십일절 페스티벌'의 열기를 잇는 11월의 해외직구 쇼핑축제로 자리매김 중이다”라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직구 수요가 더욱 높아진 가운데, 경쟁력 있는 상품들과 편리한 직구쇼핑 환경을 마련해 역대급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11번가 해외직구 서비스는 ▲미국, 일본, 독일, 영국 등 45개국의 상품 판매 ▲복잡한 회원가입, 언어장벽, 배송불안, 해외에서의 카드보안 이슈 등 해외직구 시 발생할 수 있는 불편함 최소화 ▲해외항공 배송시점부터 통관진행정보까지 추적 가능 ▲‘아이허브’, ‘오플닷컴’, ‘리볼브’, ‘스트로베리넷’, ‘비타트라’ 등 대표 해외 직구 플랫폼들이 제휴 입점해 국내 직구족들에게 차별화된 쇼핑 환경을 마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