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가 선물하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커머스 포털’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가 선물하기 서비스를 시작했다. 11번가는 최근 업데이트를 통해 11번가 내 판매중인 1억 개 이상의 유무형 상품들에 선물하기 서비스를 추가했다. 선물하고 싶은 상품을 골라 받는 사람을 선택하고 결제한 뒤 휴대전화번호로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보내는 방식이다. 받는 사람은 문자나 카카오톡으로 전달된 메시지의 링크를 통해 배송받을 주소를 입력하거나 선물을 거부할 수 있다. 기존 모바일상품권, e쿠폰과 같이 전송 가능한 상품 외에는 직접 수령해서 전달하거나 받는 사람의 주소를 모두 알아야만 주문 시 배송지를 입력해 선물할 수 있었다. 11번가는 선물하기 서비스를 일부 상품 및 카테고리(성인인증 상품, 해외직구, 착불상품 등)를 제외한 11번가의 거의 모든 상품에 적용해 선물하는 사람이 상품을 고를 수 있는 선택의 폭이 훨씬 넓어졌다. 11번가는 판매자가 선물포장을 제공하는 지 여부를 미리 파악해 선물 구매 시 해당 상품이 선물포장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주문화면에서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선물을 받는 사람은 11번가 회원 여부와 관계없이 발송된 문자나 카카오톡의 링크에서 선물받을 주소를 입력할 수 있어 회원가입이나 회원 로그인 등 번거로운 절차가 없어 편리하다. 특히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명절 보내기가 요구됨에 따라 11번가 선물하기를 통해 가족, 친지는 물론 고마운 분들에게 명절 선물을 쉽고 편리하게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1번가 안정은 포털기획그룹장은 “요즘처럼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전하는 방식은 더 쉽고 부담이 없어야 한다”며, “11번가 선물하기로 내 마음을 편하게 전달하고 받는 사람도 부담없이 받을 수 있도록 쉽고 편리하지만 따뜻한 서비스로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11번가 선물하기는 11번가 마이 페이지의 선물함 메뉴에서 내가 보낸 선물과 받은 선물을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11번가 내 선물하기를 위한 별도의 전문 상품관을 만들어 명절이나 입학 졸업 등 시즌별 맞춤 상품을 엄선해 제공함은 물론 생일, 임신, 출산, 취업 등 선물의 목적과 대상에 맞는 추천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11번가는 오는 30일까지 선물하기 서비스 론칭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이벤트 기간 동안(9/16~30) 선물하기를 이용한 모든 고객 중 100명을 추첨해 선물한 상품 결제금액의 100%를 SK페이 포인트(가장 높은 결제액 기준, 최대 10만 포인트)로 되돌려준다. 또 지인에게 선물한 상품 중 하나를 골라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200명에게 응모한 상품을 선물한 고객 본인에게 덤으로 증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