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 로고 사진

<사례>글로벌11번가에서 화장품을 판매하고 있는 셀러 김 모 씨는 해외 플랫폼에 대한 입점 고민이 많았다. 해외 고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상품들을 보다 많은 채널에서 판매하고 싶긴 하지만, 막상 입점하려니 상품 번역이나 마케팅 등 여건이 마땅치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11번가의 제안을 통해 이제는 큐텐(Qoo10)이나 쇼피(Shopee) 등 유명 글로벌 플랫폼에도 베스트 상품들을 함께 소개할 수 있게 됐다. 각각 입점할 필요가 없어 중복 비용을 아끼면서 상품 운영이나 마케팅도 이전보다 일원화해서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됐다. 11번가가 중소기업 상품들의 글로벌 수출을 적극 지원한다. ‘커머스포털’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는 중소기업벤처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주관하는 ‘국내외 플랫폼간 연계사업’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11번가는 역직구 플랫폼인 ‘글로벌11번가'에 입점한 셀러 상품(전세계 배송이 가능한 상품) 중 해외 소비자에게 인기가 좋을 만한 유망상품 군을 발굴해 선정하고, 무료로 판매 페이지 번역서비스 및 셀러 교육 등을 진행해 각 플랫폼 내 11번가 기획전이나 스토어 형태로 상품들을 노출한다. 현재 ‘라자다’(LAZADA), ‘쇼피’(Shopee), ‘큐텐’(Qoo10) 3개 플랫폼에 각 300여개 상품들이 입점한 상태로, 주요 상품군은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K-뷰티, K-푸드 관련 화장품, 가공식품 등이다. 디지털, 패션 제품으로 품목을 확대해 연말까지 각 플랫폼마다 1,000개~4,000개 상품까지 등록을 마칠 예정이며 내달에는 ‘라인(Line)’의 대만 플랫폼 등 입점 플랫폼도 다양하게 확대할 예정이다. * 라자다(알리바바 그룹의 동남아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동남아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 큐텐(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 그 동안 국내 판매자가 글로벌 쇼핑몰 플랫폼에 입점하려면 개별 플랫폼마다 계정을 개설해 상품 번역부터 등록까지 별도의 복잡한 입점 프로세스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여건이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는 진입장벽이 높았다. 하지만 이번 플랫폼간 연계사업을 통해 11번가 판매자들은 번거로운 입점 절차나 별도 수수료 없이도 다양한 글로벌 플랫폼에서 수출 판매를 할 수 있게 됐다. 11번가는 글로벌 플랫폼과 함께 현지 판매 증대를 위한 마케팅 프로모션도 지원할 예정이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코로나19로 막힌 중소기업들의 글로벌 수출 판매를 돕기 위해 중기부와 함께 추진해온 비대면 수출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11번가의 우수한 중소기업들이 손쉽게 온라인 수출성과를 낼 수 있도록 십일절 페스티벌와 광군제가 맞물리는 11월에 대규모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1번가는 지난 8월 중소기업벤처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함께 ‘국내외 플랫폼간 연계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