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가 하루 거래액 2천억원이라는 국내 이커머스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커머스 포털’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가 하루 거래액 2천억원이라는 국내 이커머스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11번가는 온국민 온택트(Ontact) 쇼핑 축제, ‘2020 십일절 페스티벌’의 메인 이벤트 ‘2020 십일절’을 지난 11일 하루동안 진행했다. 24시간 동안 역대급 규모로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면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 하루 2천억원, 누구도 도달하지 못한 e커머스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다 11번가는 11일 ‘2020 십일절’의 하루 동안의 거래액이 2,01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11월 11일 일 거래액이었던 1,470억 대비 37% 이상 증가한 것으로 1분에 1억 4천만원 이상 판매된 규모다. 십일절의 신기록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11일 하루 구매고객 수는 114만명으로 구매고객 1인당 구매금액은 17만 7천원을 기록했다. 2019년 십일절 대비(19년 약 13만 2500원) 약 34% 늘어났다. 11일 오전 11시에는 한시간 동안 거래액 150억원을 넘어서며 11번가 역대 시간당 최고 거래액 기록을 경신했다. 하루동안 판매된 상품 수는 499만개로 역시 작년보다 16% 늘었다. 11번가의 경쟁력있는 타임딜은 십일절을 통해 다시한번 그 위력을 확인했다. 11일 하루동안 총 264번의 타임딜이 진행됐는데, 시작과 함께 연이은 완판행렬을 기록하며 11일 하루동안 30만개 이상의 상품이 판매됐다. 지난 1~11일 누적으로 가장 인기 있었던 상품은 삼성 갤럭시 노트20/노트20울트라(거래액 기준 1위, 약 46억 원)와 VIPS 15,000원 할인권(판매수량 기준 1위, 약 8만 6천 개)이었다.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중 ‘라이브11(LIVE11)’로 진행한 다채로운 라이브방송도 큰 호응을 얻었다. 11번가는 11일 12번의 연속 방송을 비롯해 총 42번의 라이브방송으로 쇼핑축제 분위기를 띄우면서 총 14만명 이상이 라이브방송을 시청했다. 11일 진행된 ‘보이는 십일절’ 방송은 십일절 혜택 안내와 깜짝 판매, 경품 이벤트 등으로 1시간 방송동안 시청자 수 2만 2천명, 채팅 수 5만 2천개, 좋아요 수 9만개를 기록했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11월 11일 십일절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비교불가한 우리나라 대표 쇼핑 축제라는 자신감을 다시한번 입증했다”며, “11번가와 함께 즐겁고 설레는 쇼핑축제에 동참한 고객분들과 역대급 대규모 프로모션에 열정으로 임해준 11번가의 판매자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 중소상공인, 지역농가 판매자들도 함께 참여하는 진정한 쇼핑 축제 입증 11번가의 십일절 페스티벌은 대형 브랜드뿐만 아니라 중소상공인과 지역 농가의 판매자들도 함께 하는 진정한 쇼핑 축제로 진행됐다. 11번가는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중 ‘가치동행 프로젝트’로 중소상공인들을 위한 특별 기획전을 마련해 주목도가 높은 십일절 메인 프로모션 페이지에 노출했다.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중소상공인들이 더 많은 판매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중소상공인 판매자 약 800여 곳이 참여한 해당 기획전은 십일절 특수를 타고 평상시 대비 방문 트래픽 두배 이상, 하루 평균 거래액도 약 66% 이상 증가했다. 또한 11번가는 올 한 해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어려움을 겪은 지역농가 판매자들과 십일절을 함께했다.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중 지역농산물의 라이브방송을 진행하고 십일절 홈 탭 구좌에 노출해 고객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 6일, 제주농협 감귤은 하루동안 6천만원의 거래액을 기록했고, 7일 충주시 특산물을 판매한 충주씨샵은 1시간의 라이브방송으로만 3천 7백만원, 하루동안 9천 8백만원의 거래액을 기록했다. 11번가는 오는 15일까지 진행되는 코세페 행사는 물론 연말까지 계속해서 다양한 상생기획전을 통해 계속해서 중소상공인 및 지역농가의 판매활성화를 지원해갈 계획이다. ■ 구매 고객과 판매자 모두의 축제, 각각의 맞춤형 십일절 환경 제공 11번가는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동안 주문 당일 발송하는 ‘오늘발송’ 판매자에게 배송완료 다음날 지급되는 ‘11번가 빠른 정산’ 비율을 70%에서 90%로 확대 적용했다. 그러자 십일절 기간 중 주문 당일 바로 발송된 건수는 일 평균 대비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11번가는 “빠른정산을 확대 적용해 주면서 십일절 구매 고객은 십일절 쇼핑 상품을 더 빠르게 받아볼 수 있고 판매자는 빠른 정산 금액이 늘어남으로써 운영자금의 여유를 갖고 11월 쇼핑특수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되는 선순환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십일절 페스티벌이 총 11일간 쉴새없이 진행되는 쇼핑 축제인만큼 집에서 PC로 더 편한 환경에서 쇼핑하는 고객의 수요를 예측하고 미리 고객이 선호하는 모바일 앱의 사용자 환경을 그대로 PC버전으로 가져오는 개편작업을 마쳤다. 11번가의 예상은 적중했다. 지난 8월 PC개편 후 이전 대비 5~6배 정도의 거래액 증가를 보였던 PC 일 평균 거래액은,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동안 19년 대비 약 17배 증가했다. 한편 11번가는 오는 30일까지 11월의 쇼핑 축제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십일절 애프터파티’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모든 고객에게 2천원 장바구니 쿠폰과 VIP등급에겐 추가 쿠폰을 지급하고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내 구매상품에 대해 구매확정하면 매일 이벤트에 응모해 SK페이포인트 최대 3,000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