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가 2020년 올 한해를 아우르는 11번가의 결산 키워드로 ‘CHEER UP’(치얼 업)으로 선정했다.

고객과 판매자 모두를 응원하기 위해 노력한 한 해였다. ‘커머스포털’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가 2020년 올 한해를 아우르는 11번가의 결산 키워드로 ‘CHEER UP’(치얼 업)으로 선정했다. 판매자와 고객에게 힘을 주는 다양한 지원활동, 서비스들을 꾸준히 선보여온 활동성과를 담았다. ‘CHEER UP’은 지역농가와 상생협력(Cooperation), 소상공인 지원(Help small business), 쇼핑의 재미(Entertainments), 간편한 상품 탐색(Easy), 대면/오프라인쇼핑 대체(Replacement), 이색상품(Unique), 파트너십(Partnership)을 뜻하는 영어 단어의 첫 글자에서 따왔다. 11번가는 “유통업계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큰 변화를 겪으면서 이커머스가 유통의 중심으로 떠오른 한 해였다”면서 “11번가는 힘든 상황에 처한 판매자들을 지원하고, 대면쇼핑이 어려워진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쇼핑환경을 제공하는 등 함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며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 지역농가와 상생협력 (Cooperation) 11번가는 올해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농수산물의 판로를 넓히기 위해 지역생산농가, 해양수산부, 서울시, 농협 등 국내 지자체, 협동조합과 적극적으로 협업해왔다. MD들이 직접 농가를 찾아가 단독 상품을 기획하고 ‘언택트’ MOU 등 지자체 협력도 꾸준히 진행, 올 한 해 1,000여곳에 달하는 지역 생산자들의 판로 안정을 도와 500억원 이상의 신선식품을 판매하는 상생협력 성과를 일궈냈다. ■ 소상공인 지원 (Help Small Business) 이커머스 업계에서 가장 먼저 11번가가 시작한 ‘빠른정산’ 무료 서비스가 판매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1번가가 판매자들의 운영자금에 여유를 주기 위해 지난 10월 도입한 ‘빠른정산’ 서비스는 주문 당일 발송하는 판매자에게 배송완료 다음날 정산해주는 것으로, 이달부터 정산 금액 비율을 90%까지 상향했다. 지난 11월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11번가에서 ‘빠른정산’ 혜택을 받은 판매자 중 75%가 "빠른정산이 판매활동에 도움이 됐다"고 답했는데 특히 '원활한 상품 매입'(48%)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응답했다. ■ 쇼핑의 재미 (Entertainments) 비대면 쇼핑이 대세가 되면서 색다른 재미를 더하는 ‘라이브방송’이 떠오른 해였다. 11번가는 ‘참치 해체쇼’, ‘트로트 공연’, ‘제주 귤밭 라이브방송’, ‘BMW 라이브방송’ 등 온라인 쇼핑의 한계를 뛰어넘는 이색적인 콘텐츠로 라이브방송 붐을 주도했다. 11번가 라이브방송은 올해 들어 약 100회 이상 진행, 현재는 하루 2차례씩 고정적으로 방송을 운영 중이다. 고객들의 생생한 ‘동영상 리뷰’를 모은 코너 ‘꾹꾹’도 꾸준히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일반 고객이 직접 촬영해 올리는 리뷰 영상들은 충분히 신뢰할 만한 리뷰라는 호평을 얻으면서 ‘꾹꾹’ 리뷰를 통해 발생한 연관 거래액은 올해 초(1~5월) 대비 최근(6~10월) 약 2.4배 증가했다. 현재 약 31만 개 이상의 동영상 리뷰가 등록돼 있다. ■ 간편한 상품 탐색 (Easy search) 더 쉽고 빠른 ‘최적의 쇼핑’을 위한 서비스 개편도 부지런히 진행했다. 11번가는 지난 7월 모바일 앱에 ‘멀티 탭(TAB) 검색기능’을 추가해 검색어를 입력하면 빠른 배송 우선, 최저가 선호, 후기 신뢰 등 나의 쇼핑 취향에 맞게 원하는 검색결과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검색 환경을 마련했다. PC 쇼핑 편의성 강화를 위해 지난 7월에는 PC사이트 리뉴얼을 진행했다. 모바일 앱의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PC 버전으로 그대로 가져와 개선한 결과, PC 웹사이트를 통한 거래액은 개편 전과 비교해 5~6배 이상 증가하며 지난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 동안에는 거래액이 전년보다 약 17배나 급증했다. ■ 대면/오프라인 쇼핑 대체 (Replacement) 올해는 대면/오프라인을 대체할 새로운 ‘비대면 쇼핑’의 판로를 여는 해이기도 했다. 지난 9월 선보인 ‘선물하기’ 서비스는 비대면 추석과 십일절 페스티벌 대목, 연말 선물 시즌까지 더해져 거래가 꾸준히 오르고 있다. 최근(12/1~17) 지난달(11/1~17) 대비 약 2.7배 거래가 상승했고 이는 오픈 초기(10/1~17) 대비 약 9배나 높아진 수준이다. 자동차의 비대면 판로도 활짝 열렸다. 11번가는 자동차 구매고객을 온라인으로 적극 끌어들이며 자동차 판매 시장에 새 돌파구 역할을 했다. 폭스바겐, 메르세데스벤츠모빌리티서비스, 쌍용자동차, 푸조, 시트로엥, BMW(코오롱모터스) 등과 신차 판매 및 장기렌터카 구매 고객 상담을 진행해 올해 11번가를 통해 계약 및 출고된 자동차 수는 1,800대에 달한다. ■ 이색상품, 한정판 (Unique Items) ‘무목적비행(관광비행)’ 상품, 온라인으로 실시간 해외여행을 하는 ‘랜선투어’ 등 코로나19가 만들어낸 이색 상품들도 화제를 모았다. ‘홈술’, ‘랜선 송년회’ 등 새로운 홈파티 문화가 주류 굿즈 열풍으로까지 이어지면서 하이트진로, 장수막걸리 등 여러 주류 업체와 협업한 한정판 굿즈도 호응을 얻었다. 그 외 롯데제과, 팔도, 오뚜기, 쟈뎅 등 다양한 식음료 업체들과 콜라보해 내놓은 한정판 상품, 단독 프로모션 등은 MZ세대와의 새로운 소통창구가 됐다. ■ 제휴, 파트너십 (Partnership) 올 한 해 여러 브랜드사와의 굵직한 제휴도 돋보였다. 다이슨, 바디프랜드, 코카콜라, 농심 등 각 카테고리를 대표하는 국내외 40여개 브랜드와 업무협약(JBP)을 꾸준히 맺으며 단독 기획상품 등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을 확보해왔다. 지난 4월 이마트몰도 입점시켜 당일배송 서비스를 강화했다. 11번가는 다양한 브랜드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탄탄한 브랜드파워를 집대성해 매달 월간 십일절을 이어왔고, 이를 총망라한 11월 연중 최대 쇼핑축제 ‘십일절 페스티벌’에서 11일 하루 거래액 2,018억원이라는 국내 이커머스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