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가 오는 31일까지 ‘프로야구 개막 기념! 스포츠볼 할인 위크’를 열고 야구, 축구, 배드민턴, 탁구 등 구기∙라켓스포츠 용품부터 스포츠의류, 신발 등 200여개 스포츠용품을 한데 모아 판매한다.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가 프로야구 개막 시즌의 열기와 프로배구 포스트 시즌의 흥행 분위기를 이어간다. 오는 31일까지 ‘프로야구 개막 기념! 스포츠볼 할인 위크’를 열고 야구, 축구, 배드민턴, 탁구 등 구기∙라켓스포츠 용품부터 스포츠의류, 신발 등 200여개 스포츠용품을 한데 모아 판매한다. 스포츠 카테고리에 적용할 수 있는 10% 할인(1천원 이상 최대 1만원) 쿠폰을 매일 5장씩 발급한다.

2019 신상 나이키∙아디다스 축구공, 윌슨 프랭클린 아동용 야구글러브∙야구배트, 요넥스 배드민턴 라켓∙셔틀콕, 던롭 탁구라켓, 스타 풋살화∙풋살장갑 등 구기∙라켓스포츠 인기 브랜드 상품들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11번가에 따르면 1년 중 구기∙라켓스포츠 카테고리 거래가 가장 높은 달은 ‘3월’이었고, 3~5월 봄 스포츠∙야외활동 시즌에 집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2018년) 월별 거래액 비중을 분석하니 3월이 10.8% 로 1년 중 거래액이 가장 많았고, 이어 4월(10.0%)과 5월(10.0%), 6월(8.8%), 9월(8.6%) 순이었다.

프로야구 개막이 있는 3월에는 ‘야구용품’ 거래가 크게 늘어나는데, 최근(3/1~25) 11번가 내 야구용품 거래액은 지난달 대비 40% 이상 증가했다. 그 중에서도 구단별 응원용품이 포함된 ‘프로야구용품’은 105%, ‘야구공’은 82%, ‘야구글러브’는 57%, ‘야구화’는 31% 늘어나며 다양한 야구용품 및 응원용품에 대한 관심이 골고루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봄 배구’가 흥행하면서 V리그 포스트시즌의 열기도 뜨겁다. 최근(3/1~25) 11번가 내 ‘배구용품’ 거래액은 지난달 대비 무려 205% 급증해 그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11번가 김승태 레저 팀장은 “3월 초부터 K리그, V리그, 프로야구까지 다양한 구기종목의 인기가 뜨거워 관련 경기용품, 응원용품에 대한 관심도 계속해서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봄 스포츠 시즌을 맞아 인기 상품들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관련 행사들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