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의 소식과 정보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11번가가 다가오는 설을 앞두고 오는 21일까지 설 선물 2000여 종을 최대 30% 할인해 판매하는 ’격이 다른 2020 설 클라스’ 프로모션을 연다.

11번가(사장 이상호, www.11st.co.kr)가 다가오는 설을 앞두고 오는 21일까지 설 선물 2000여 종을 최대 30% 할인해 판매하는 ’격이 다른 2020 설 클라스’ 프로모션을 연다. 이번 행사는 계속되는 경기 침체 속에서도 명절 때 만큼은 까다롭게 품질 좋은 선물을 고르는 고객들을 위해 상품의 품격은 높이고 가격대는 합리적으로 낮춘 상품들만 선별한 것이 특징이다.

마트, 뷰티, 패션 등 각각의 카테고리 내 11번가와 긴밀한 시너지를 내고 있는 주요 브랜드 100여개와 우체국쇼핑, 제주농협, 익산농협 등 농협과의 협업을 통해 준비한 품질 좋은 설 선물을 매일 2개씩 특가 상품으로 내놓는다.

제주농협과 함께 기획한 ‘레드향 2.5kg’(2만2900원), 우체국쇼핑과 협업한 ‘강진착한한우 1등급 등바구니 선물세트 1kg, 꽃등심+채끝등심’(7만9000원)부터 고려은단과 함께 기획한 ‘고려은단 골드플러스 360정’, CJ제일제당, 동원F&B, 대상과 함께 기획한 11번가 단독세트 4종을 선보인다. 스팸, 카놀라유 등으로 구성된 ‘CJ 특별한 선택 11호’, ‘동원 단85호’, ‘청정원 행복11호’, ‘CJ스팸 11호’다. 바로 선물할 수 있도록 선물용 포장을 해 배송해준다.

특히 11번가가 그 동안의 설 프로모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2만원대 상품 거래 비중이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알뜰형 고객들의 니즈를 고려해 올해는 ‘123 균일가’ 코너를 새롭게 만들어 1만원, 2만원, 3만원 균일가 상품 200여 종을 선보인다. 1만원 흑마늘 청스틱(30포), 2만원 청도 반건시 곶감선물세트(20+20개), 3만원 도드람한돈 보쌈세트 등이 대표적이다.

11번가 MD들이 설명한 올해의 설 선물 트렌드는 ①신선식품은 기존 사과, 배 과일세트에서 감귤, 만감류 등으로의 스테디셀러 품목 변화와 ②가공식품은 기존 홍삼, 건강즙에서 맞춤형 비타민, 프리미엄 차, 과자 선물세트 등으로 인기품목이 확대됐으며 ‘나홀로 명절’ 트렌드에 맞게 간편식(HMR) 카테고리의 꾸준한 성장이 눈에 띈다. ③생활용품은 애경, LG, 아모레퍼시픽 종합선물세트 같은 스테디셀러와 함께 카밀, 더프트앤도프트 핸드크림 세트 등 받는 이의 취향을 한층 세밀하게 고려한 차별화 상품까지 인기가 모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고객들이 직접 비교검색 하지 않아도 추천∙큐레이션을 통해 선물 대상이나 목적에 맞는 상품을 제안해 고객편의를 극대화한 ‘선물 검색추천서비스’도 함께 선보인다. 고객 타깃별 정확한 선물 추천을 위해 2017년~2019년 설 시즌 동안 많이 검색된 키워드와 인기 설 선물 구매 리뷰를 교차 분석했다. 고객들이 11번가 검색창에 ‘설날 선물세트’, ‘설날 부모님 선물 추천’ 등을 검색하면 대상별 ▲부모님(시부모님, 처가, 시댁, 어머니 등) ▲친인척(큰아버지, 이모, 삼촌 등) ▲지인(남자동료, 여자동료, 회사 등) ▲선생님(남선생님, 어린이집 등) 추천 인기 상품을 보여주는 형태다.

또한 올해의 키워드로 떠오른 ‘편리미엄’(편리함+프리미엄) 트렌드에 맞춰 손이 덜 가는 음식준비, 간소화된 명절 준비를 위한 ‘사옹원 전, 튀김’, ‘마켓프로즌 내고향빈대떡 모음전’ 등의 간편한 명절음식과 ‘청정원 안주야’, ‘혼막생활 돼지막창, 소대창’ 등의 나홀로 혼술세트도 판매한다.

11번가 이종권 마케팅 그룹장은 “수년 간 쌓아온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매년 명절 때마다 고객들이 많이 찾는 품목과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품목까지 상품 선별부터 다양한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한 품질 좋은 상품수급에 공을 들였다”며 “그만큼 고객들이 믿고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기간 동안 모든 고객에게는 10% 할인(1만5천원 이상 최대 3천원)쿠폰과 6대 카드사 11% 중복할인(5천원 이상 최대 5천원) 쿠폰을 발급한다.